아산 스테이크 맛집이라는 스테이크레이브에서 시켜먹었는데요.

내 아내의 음식은 맛있다.

하지만 요새 육아와 집안일을 같이 하느라 힘이 많이 드는 모양이다.

그래서 나가기도 귀찮고 밥은 먹어야겠고, 그래서 아산의 '스테이크레이브'라는 음식점에서 시켜먹기로 했다.

스테이크레이브의 목표는 $6 스테이크라는 저렴한 금액에 스테이크를 공급하겠다는 뜻이라고 한다.

하지만 오늘 우리가 주문한 곳에서는 최소 배달 금액이 3만원 이상이었다.

음, 그래도 스테이크집에서는 싼 편인가?

아무튼 배달의 민족 어플을 통해서 주문을 했는데, 리뷰가 너무 좋아서 주문을 하게 되었다.


전체 메뉴

우리가 시킨 음식은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 볶음밥이었다.,

사실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와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만 시키려고 했는데 3만원에서 조금 모자라서 볶음밥도 시키게 되었다.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

리뷰를 보면 꼭 이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가 있었다.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도대체 얼마나 양이 많길래?

다들 양이 많고 맛있다고 칭찬일색이라서 시켜봤다.

팬 스테이크는 동일하다고 보면 되고, 야채도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김치볶음밥 맛은 그리 쎈 편은 아니다.

맛은 있지만 김치볶음밥만의 맛은 아니고 고기가 들어간 특이한 맛이다.

거기다가 계란이 반숙이라서 질기지도 않고 부드럽게 입안에서 넘어간다.

하지만 양이 너무 많다.

아 정말 진짜 양이 너무 많다.

내가 왠만하면 음식을 남기는 편이 아닌데, 배불러서 못먹겠더라.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

두번째는 우리 아내가 시킨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이다.

사람들은 쉬림프 로제 파스타를 많이 시키는 것 같았지만, 내 아내는 이왕이면 고기가 들어간 메뉴를 선호해서 이걸 시키게 되었다.

물론 이것도 보기보다 양이 많았다.

용기로 보면 그렇게 많은 것 같진 않은데 왜 막상 먹으면 이리도 양이 많은건지?

그리고 소스가 전체적으로 꾸덕꾸덕한 느낌이 있다.

소스가 진하다는 뜻이다. 나는 이런 진한 소스가 좋다.

물처럼 묽은 것보다 이런 진한 소스가 좋다.


볶음밥

마지막은 볶음밥이다.

사실 큰 기대는 안했다 천원짜리니까.

그리고 기대를 안한 만큼의 맛이었다.

그냥 여기다가 소금을 좀 더 뿌려먹어도 괜찮을 것 같은 느낌?

구색맞추기용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만약에 이 볶음밥만으로 밥을 먹는다하면 김치가 꼭 필수로 있어야한다고 느껴졌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나쁘다는 느낌은 안들었는데, 아직 나와 내 아내밖에 식사를 못하는 이 와중에 3만원 이상으로 이 곳에서 주문을 해야한다면 주문하기 조금 어렵다는 느낌이 들었다.

맛은 있는데, 양이 너무 많아서 문제였다.

나쁘다는 것은 아닌데 일단 3만원을 채워야하니까... 근데 둘이서 3만원어치를 다 먹기엔 양이 너무 많아서 힘들다는 느낌이었다.

맛은 괜찮았지만, 저런 부분에서 다시 또 시켜먹을지는 모르겠다.

물론 가서 먹는다면 또 다르겠지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