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족발 / 남산골 왕족발


우리가 먹는 음식 중 가장 고민을 많이 하게 되는 것은 바로 배달음식이다.

나는 족발이 먹고 싶지만 이 집 족발이 맛있을지 맛없을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럴 때 우리는 배달의 민족이라던가 요기요라던가? 옛날에 하나 더 있었던 거 같은데 기억이 안나네 거기도 꽤 유명했던 곳이었는데 왜 갑자기 사라졌는지? 이름조차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래서 이번엔 배달의 민족을 통해서 족발을 시켜먹어보기로 했다.

원랜 집에서 가까운 "가장 맛있는 족발"이라는 곳에서 시키려고 했으나, 쟁반막국수가 배달이 되는지 안되는지 안써있길래 "남산골 왕족발"에서 시키기로 했다. 


제일 작은 소짜리를 배달시켰다. 가격은 26,000원. 요새는 배달음식이 다 비싸다.

치킨마저도 비싸다 이제 치킨도 2만원을 넘어가려고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다 갑부인가보다. 나 빼고.. 난 치킨은 만원 족발은 만오천원이면 좋겠다라고 생각한다. 소짜리를 시켜서 그런가 사진상 푸짐해보이진 않는데 둘이서 이걸 배터지게 먹고도 고기가 남았을 정도다.


놀랐던 점은 고기가 굉장히 야들야들하고 쫀득쫀득했던 것이다. 뻑뻑살이 전혀 하나도 안느껴지더라. 또한 내가 족발이나 보쌈을 시켜먹는 이유 중 하나인 쟁반막국수가 배달을 시키면 대부분 팅팅 불어서 떡이 되서 오는데 여긴 면이 찰졌다. 전은 뜨뜻했고... 근데 남산골이 어디지? 족발로 유명한 동네인가?

간단하게 한 잔 마시면서 먹으려고 주문을 했는데 딱 정확하게 소주 1병에 고기 조금 남고 끝나더라. 다른 부수적인 상추나 양파, 김치속은 고기에 비해 양이 조금 모자라는 수준이었다. 이런게 푸짐하게 있어줘야 맛있게 싸먹는건데...

그래도 기본적으로 고기가 맛이 있다보니 굳이 쌈을 싸지 않아도 족발 맛이 괜찮았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배달시켜먹는 족발은 너무 비싸다.

다음엔 시장가서 사먹어봐야지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