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t, Drink & be Merry/Delicious Place

아산 재래시장 떡볶이집, 이름은 모르고 주소만 압니다.

동네에서 살다보면, 어디가 맛있다. 어디가 맛있다라는 이야기가 있다.

이번에도 그런 동네 이야기를 듣고 맛집이라고 소문난 떡볶이집을 다녀왔다.

이 곳은 프랜차이즈가 아니다.

이름도 딱히 없다.

그냥 온양시내에 우체국과 농협 사이에 있는 떡볶이집일뿐


포장해옴

떡볶이 2천원, 순대 3천원, 튀김 4천원(오징어튀김이 하나당 천원)어치이다.

유명한 맛집이라서 그런가 포장할라고 들어갔는데 아줌마가 대뜸 "뭐 줘?" 이렇게 물어봤다.

내 앞으로는 손님이 별로 없었지만 뒤에는 사람들이 많았다.


전체 음식

생각보다 양이 푸짐하다.

특히 순대가 푸짐하다.

근데 분명히 간 빼달라고 했는데 왜 간을 넣어주셨을까.

왜 난 못봤을까.


떡볶이

콩나물냉이떡볶이다.

냉이맛이 진하게 나고, 그리 맵진 않고 일반 떡볶이에 냉이맛이 포함된 것 같다.

문제는 오뎅이 너무 적다!!

오뎅이!!!

사실 우리는 떡볶이에 떡보단 라면이나 오뎅, 계란 등 부속품을 더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데 오뎅이 하나밖에 없어서 나눠먹어야됐다.

그래서 그런가? 오뎅이 더 맛있는 기분이긴 했다.


튀김

튀김은 오징어튀김 하나만 시켰는데 두개나 넣어서 천원을 더 써버렸다.

난 하나만 해달라고 했는데 왜 두개를 해주셨지, 그러면 그냥 서비스로 주시지.

근데 사실 튀김옷이 두껍고 생각보다 별로였다.

튀김옷이 너무 두꺼워서 내가 오징어튀김을 먹는건지, 빵을 먹는건지 모를 정도로.

만두튀김은 맛있었다. 역시 만두는 짱인듯.

김말이는 안에 든 당면이 딱딱했다.

튀김은 그닥 볼 게 없다.

순대

순대.

이게 진짜 제대로 익은 게 맞는지 모르게 빨간 색을 띄었다.

그리고 아주머니 간 빼달라고 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간이 있네요.

간은 너무 푸석푸석해서 싫어요.

염통이 좋지

그리고 아주머니께서 칼로 안써시고 가위로 쑥딱쑥딱 자르시던데,

너무 커

그래서 이렇게 크게 나왔잖아요.
그래서 다시 한번 더 썰어먹었어요.


전체적으로 엄청 맛있다는 느낌은 없었지만, 오랜만에 전통적인 떡볶이를 먹었다는 기분은 들었다.

요새는 떡볶이가 그냥 매우면 끝인줄 아는 사람들이 너무 많고 그런 프랜차이즈들이 많아서 문제다.

나는 이런 옛날 떡볶이가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