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써봤니?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저는 블로그 글쓰기에 대한 책을 사는 것에 인색한 편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저도 인터넷 세대로서 대부분의 정보는 인터넷 검색, 유튜브 등을 통해서 알 수 있었고 흔히 우리가 말하는 자기계발서라던가, 과학책같은 경우 대부분 인터넷에 나와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확실히 인터넷으로 배우는 것보다 책으로 배우면 쉽고 빠르고 자세하게 배울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게 사실입니다.

이런 이유에서, 저는 블로그 운영에 관한 책들을 몇 권 사서 보고는 했는데요.


이번에 사서 본 책은, 김민식PD의 매일 아침 써봤니? 라는 책입니다.

사실 이 책이 블로그 관련 도서로 떴고, 워낙에 평이 좋아서 제가 사서 읽기는 했습니다만, 이 책은 블로그 글쓰기에 대한 책이라기보단 자서전에 가깝다고 볼 수 있었습니다.


김민식PD라는 분은 방송국에서 일하시면서 블로그 생활도 하시는 분이신데, 매일 아침 일어나서 블로그를 한다는 이야기로 글을 쓰시더군요.

우리가 기본적으로 블로그 관련 책을 사면 요령이나 남 모르는 기술들을 배우고 싶어서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영업비밀인지 인터넷에서는 안나오는 부분도 수두룩하고요.

하지만 이 책에서는 그런 부분보다 블로그를 하면서 깨달은 삶, 어떤 마음가짐으로 글을 써야하는가? 이런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주된 내용이었습니다.


과연, 아무리 좋은 기술이 있고 요령이 있어도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 지 모르겠다면 그건 당연히 쓸모없는 기술이 되겠지요.


사실 많은 블로그 관련 책들은 정말 나무한테 미안할 정도로 허접쓰레기같은 내용을 싣은 책들이 많습니다.

블로그 뿐만이겠습니까? 하루에 나오는 책들을 한 두가지가 아닐뿐더러, 그 중에서 옥석을 가려내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지요.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이 책은 블로거, 혹은 작가, 아무튼 글을 쓰는 사람들에게는 추천할만한 책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가 글을 쓸 때 가져야하는 마음가짐이라던가, 어떤 식으로 글을 작성할 것인지 원칙적인 부분에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니까요.

제가 원했던 내용들의 책은 아니였지만, 그래도 내용도 재미있고, 나름 도움이 되는 것 같아서 끝까지 다 읽었습니다.

아무래도 내가 블로그 글을 쓰는데 있어서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는건 아니였는지, 한창 반성도 해보게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