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t, Drink & be Merry/Delicious Place

아산 삼겹살 맛집, 인생고깃집

"야 저기 진짜 존맛탱임"

친구 두 명이 다녀와서 그 이야기를 몇 번이나 했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겸사겸사 한번 다녀왔다.

그리고 정말 맛이 있다는 걸 알고 와이프와 한번 더 다녀왔다.


어딜 다녀왔냐고?

바로 여기 "인생고깃집"이다.

사실 이 곳이 접근성이 좋은 편은 아니라서 단골들만 가는 곳이긴 하다.

온양에서 신창으로 가는 길에 양우내안애라는 아파트가 있는데 그 앞에 있는 가게라서 아산 삼겹살 맛집이라기보단, 신창 삼겹살 맛집이 더 나을 수도 있겠다.

솔직히 신창도 아니다 그 사이니까

더군다나 큰 고깃집도 아니라서 지나가다가 들리기도 조금 애매하고...

가게의 크기와 위치가 영 애매하다.

그래서 마음에 드는 부분이 있다.

대기줄이 없다는 것, 단골들만 온다는 것


저런 포스터가 붙어있길래 체인점인 줄 알았는데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다.

체인점이 아닌 모양이다.

자기들의 고기에 자부심이 있는 것 같은데 확실히 고기를 맛보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상차림은 간결하다.

크게 별다를 것도 없다.

소금이 다른 집이랑 조금 다르긴 하지만 그거 외엔 크게 특이점이 없다.


아, 이건 갈치속젓이라는건데 이 집에서의 자랑이다.

먹으면 무슨 게 내장을 먹는 것과 비슷한 맛이라고 하는데 나는 간장게장을 좋아하지만 저건 싫어한다.

내 스타일은 아님. 멜젓도 싫어한다 나는


아 그래 이게 메인이지.

이 집을 내가 맛집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이 고기 때문이다.

어떻게 표현을 해야할까

고기가 정말 싱싱?하다.

식감도 좋고 비린내도 안난다.

진짜 좋은 고기만을 고집하는 모양이다.



우리가 시킨 건 목살 2인분과 돼지껍데기 1인분, 그리고 마지막에 항정살을 추가했다.

가격도 그닥 부담되지 않는다.

목살이 1만 2천원, 항정살이 1만 3천원이니까


갈치속젓과 고기를 같이 올려서 굽는데 보정을 안했음에도 불구하고 윤기가 좔좔 흐른다 고기가



정말 이 가게는 앞으로 내가 돼지고기를 먹을 때 최우선으로 들릴 집이 되었다.

위치가 애매해서 집에서 왔다갔다 하긴 힘들지만... 한번 가면 후회는 안하는 집이다.

용화동에만 있었어도 자주 갔을텐데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