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별한 매일/지나가는 길에 들렸어요.

대부도 블루라떼펜션, 키즈풀빌라 이용후기

회사의 배려로 인해 설 연휴가 길어서 가까운 여행을 다녀왔다.

사실 진작에 알았으면 외국으로 나갔을수도 있었을텐데 늦게 알려줘서 급하게 다녀오느라고 제대로 못 알아보기도 했고 안타까운 부분이 조금 있었다.


펜션에 들어가기 전, 유명하다는 손짜장집을 방문했다.

이름은 북경손짜장으로 많은 사람들의 추천이 있는 집이었다.

우리는 짜장, 짬뽕, 탕수육세트를 시켰다.

손짜장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수타면이다.

그런데 수타면과 기계로 뽑은 면의 차이점이 뭔지 솔직히 나는 알지 못하겠다.

수타면은 면의 두께가 일정치 않다는 정도만 알겠는데, 그게 무슨 특색이 있는건지 솔직히 모르겠다.

아무튼 손짜장맛집이라고 소문이 나서 갔는데 그렇게 막 엄청 맛있다는 느낌은 안들었다.

짜장면은 뭐랄까, 야채가 많이 들어있었고 단 맛이 조금 덜해서 아기가 먹기에도 맛이 너무 진하지 않다는 느낌이다.

탕수육은 찹쌀탕수육인데 고기가 비린 맛도 없고 양은 적었지만 깔끔한 느낌이었다.

그러고보니까 탕수육 소스를 안찍었네.

내가 여기서 탕수육을 먹으면서 느낀건데 옛날에는 배달만 소스가 따로 나왔는데 이제는 홀에서 먹는 것도 소스가 따로 나오는 걸 봤다.

이게 탕수육의 찍먹과 부먹파의 싸움때문에 이렇게 바뀐 것 같은데 부먹파의 오래된 사람으로서 이런 변화가 안타까울 뿐이다.

마지막으로 짬뽕은 불향이 나는 매콤한 짬뽕이었다.

적절한 매운 맛으로 계속 국물에 손이 가는 맛이었다.

요새 중국집을 가보면 탕수육 고기가 비리다던가, 너무 딱딱하다던가, 아니면 짬뽕의 해산물 냄새가 너무 심하다던가 등등 뭔가 하나가 나사빠진 것마냥 마음에 안드는 구석이 있었는데, 이 곳 북경손짜장은 그런 점이 일체 없었다.

특별한 맛집이라고 하기 어려웠지만 전체적으로 음식이 정갈하고 문제점이 나타나질 않았다는 것이다.

요새 중국집에서 음식을 먹다보면 프로의식이 없는 중국집이 너무 많았는데 이 곳은 그런 점이 없다는 것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할만한 음식점이었다.

뭐 아무튼 이 글은 사실 음식점 리뷰가 아니라 펜션 후기니까... 그만쓰고 넘어가야지.



바로 이 곳, 이번에 방문한 곳은 대부도의 블루라떼펜션이다.

방은 키즈풀빌라를 이용했고 가격은 30만원

사진을 많이 찍었어야됐는데 노느라고 바빠서 그러진 못했다.

일단 첫 느낌을 말하자면 방이 엄청 크다는 느낌이 들었다.

요즘은 층간소음때문에 아이가 집에서 뛰어다니면 혼을 내는 부모님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이 곳에서 그런 걱정은 없었다.

1층이기 때문에 소음걱정이 없었고, 방이 굉장히 넓었기 때문에 미세먼지 걱정도 없었다.

확실히 아기들이 뛰어다니면서 놀기 좋은 방이었다.


사진이 너무 어둡게 나와서 색감조절을 하다가 잘못해서 위랑 아래랑 너무 차이가 난다.

실제 색은 이 사진보다 위의 사진과 더 가깝다고 보면 된다.

안에도 아기가 뛰어다녀도 발이 아프지 않게 쿠션으로 된 놀이터가 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이 곳을 볼풀처럼 꾸미는 것도 나쁘진 않다고 본다.

그리고 키즈풀빌라이긴 하지만 본인의 장난감을 직접 챙겨가는게 낫다.

왜냐하면 이 곳의 메인은 수영장, 스파, 오락기가 끝이기 때문이다.

물론 주방놀이기구도 있고 그 안에 장난감도 몇 가지가 있긴 하지만, 하루종일 놀 생각이라면 장난감은 최대한 많은 게 좋은 법이니까

나는 기차놀이가 있었는데 그걸 가지고 갔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만약에 이 글을 통해서 저 펜션을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은 아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하나씩은 챙겨가는 게 좋다.



식당과 주방은 가운데 식탁으로 연결되어있다.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어서 식탁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는 시스템.

일단 이 곳의 장점이라면 그릴이 가스로 되어있어서 실내서 바베큐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4명이 기본이고 6명까지도 앉을 수 있을 것 같은 식탁은 옆의 작은 창문만 열어놓으면 냄새도 빠지면서 그리 춥지도 않았다.

아기의자도 2개나 구비되어있어서 아기도 쉽게 밥을 먹일 수 있었다.

하지만 단점이 있다면 의자가 문제다.

플라스틱으로 되어있는 저 의자는 보기에는 굉장히 이쁜데 막상 앉으면 발이 전부 벌어져서 넘어지려고 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그래서 나같은 뚱땡이들은 앉아서 밥먹는게 힘든 편이었다.

사장님이 이 글을 보신다면 처리해주시겠지.

주방에는 냉장고도 일반 가정집 냉장고로 큰 냉장고가 있었다.

주방식기도 완벽하게 구비(아기 식기 포함)되어있었고 정수기 또한 있었다.

하지만 이왕이면 물은 챙겨가는 게 좋을 것 같다.

왜냐하면 정수기가 우리집이랑 비슷한 자가필터교체형 정수기였는데, 그런 정수기들은 사장님이 정성껏 교체해주지 않으면 문제가 있을수도 있으니까, 이왕이면 물은 챙겨가는 쪽이 좋을 것 같다.

어차피 냉장고도 엄청 크니까


사실 그릴은 큰 편이 아니긴한데 어른 둘에 아기 하나가 먹다보니 먹는 속도에 비해 고기가 너무 금방금방 구워져서 별 문제가 없었다.

성인 4명이라 할지라도 음주를 하면서 고기를 먹는다면 전혀 문제 될 일이 없어보인다.

갑자기 이 사진 보니까 또 고기 먹고 싶네...


오, 처음으로 보정없이 올리는 사진이다.

주방에는 냄비, 국자는 물론 세제와 수세미까지 전부 구비가 되어있어서 정말 빈 몸으로 가도 된다.

하지만 우리는 설거지하기가 싫었기 때문에 일회용품을 잔뜩 들고 갔지.



메인이 되는 수영장이다.

사실 어른이 놀기엔 조금 작은 크기이고 딱 아기를 위한 크기이다.

바로 옆에는 어른을 위한 스파가 있다.

스파에는 어른 3명과 아기 1명까지 들어갈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한 명은 누울 수 있고 나머지 둘은 앉아있고 아기는 가운데 서있을 수 있고

근데 과연 누가 그렇게 쓸까? 그럴 일이 있을까?

스파가 너무 커서 무서울 정도였다.

수영장은 수심은 1미터정도 되보였으며, 거리는 5미터 정도 되보였다.


사진이 너무 어둡게 찍혀서 이것도 보정이 많이 들어갔다.

고수들은 보정을 해도 진짜처럼 보인다는데 난 10년을 넘게 했지만 고수가 될 수 없는 모양이다.

실제 물 색은 위 스파와 함께 찍은 사진에 가깝다.

아기를 위해서 물의 온도는 40도 정도로 따뜻한 편이다.

또한 하루종일 보일러를 통해 물을 순환시킨다.

그래서 언제 들어가도 따뜻한 온도가 유지가 된다.

다만 나는 피부가 약한 편이라서 실내 수영장에서 조금 오래 놀면 피부 트러블이 일어난다.

그리고 이번에도 일어났다.

옛날에 호텔 수영장에서도 이런 일이 있었는데 또 이런 일이 생길줄이야.

아무튼 우리 아기는 탈도 없이 잘 놀았다.

나보다 건강한 모양이다.

아쉽게도 수영장에는 아기를 위한 물건이 구비되어 있지 않아서 유아용 튜브, 구명조끼 등을 구해갔다.

겨울철이라서 이마트나 롯데마트 등 전부 팔지 않았으며 맘카페의 도움을 받아서 빌려쓰게 되었다.

장난감은 원래 우리 아기꺼고...


오랜만에 보정없는 사진이다.

어린이를 위한 오락기도 구비되어있다.

아마 5살 이상부터 갖고 놀으라고 있는 제품인 것 같은데, 이거 월광보합 아닌가?

월광보합을 개조해서 우리집 오락실이라는 제품으로 만들 수 있다고 들었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월광보합을 살 생각도 있었다.

레트로 게임이라는, 어릴 적 추억을 생각하면서 닌텐도 스위치나 플스보다는 이런 제품을 갖고 있는게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서...

그리고 나는 이 날 여기있는 게임을 즐겨본 뒤 월광보합을 살 생각을 버렸다.

역시 추억은 추억으로 둬야 아름다운 법이다.

아기 재워놓고 밤새 걸스패닉만 한 것 같다.

엄청난 명작이지, 이름은 몰라도 딱 보면 아 저거 하는 사람들 많을껄?



아무튼 1박 2일동안 펜션에서 최선을 다 해서 놀았다.

하지만 수영장에서 노는 것도 1시간이면 질리고, 게임도 아기와 함께 할 정도는 아니라서 조금 지루한 면도 있었다.

그렇지만 우리 아이가 즐거워했으니 되었다.

그리고 바깥 풍경도 바다와 대교가 함께 보여서 아름답기도 했고 나름 분위기도 좋았던 여행이었다.

급작스럽게 잡았기 때문에 아쉬운 부분이 없진 않았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평타 이상은 쳤다고 생각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 637-5 | 북경손짜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