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t, Drink & be Merry/SUPERMARKET

네스프레소 호환용 캡슐 카페 까라로 구입 및 시음기

우리는 집에서 커피를 많이 마신다.

기계도 엄청 비싼 것 쓴다.

네스프레소 라티시마를 쓰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아메리카노만 마시면서 왜 비싼 기계를 샀을까 싶다.

우유통 청소하기도 귀찮고 라떼도 잘 안마시는데

하지만 이미 산 걸 어떻게 하겠나라는 마음가짐으로 잘 쓰고 있다.

평일에는 꼭 한 잔씩 마시며 주말에는 2잔 3잔도 마시는 나로서는 정말 고마운 커피머신이 아닐 수가 없다.

근데 문제점은 캡슐이 너무 비싸다.

직구로 사면 조금 싸고 종류도 다양하다고 할 지언정 한 줄에 5천원씩은 줘야되니까

사실 이게 생각해보면 엄청 비싼지는 모르겠지만 한 줄에 10개씩. 그러니까 개당 400~500원선이라는 이야기인데, 계속 사다보면 돈이 조금 아깝기도 하다.

그래서 이번에는 카페 까라로라는 네스프레소 호환캡슐을 구매하게 되었다.

카페 까라로는 네스프레소와 돌체구스토 호환캡슐을 만드는데 두가지는 모양이 다르게 생겼으니 꼭 확인을 잘 한 다음에 사야한다.


모유수유를 하는 와이프는 디카페인을 샀고, 제일 잘 팔리는 3종을 더 샀다.

물론 와이프가 골랐고

나는 이런거 보는 안목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대부분의 제품은 와이프가 산다.

나는 비싸고, 소모품 아닌 거 이런 거 보는 눈은 좀 있는데 이렇게 가격대가 크지 않은 편에서는 보는 눈이 좀 약한 편이다.

어차피 싼 가격이니까 라는 마음가짐인가?

아무튼 네스프레소 캡슐과 마찬가지로 10개씩 들어있는데 가격대는 3천원선이다.

캡슐당 100원~내지 그것보다 조금 더 싼 편

맛은 뭐랄까...

사실 커피의 맛을 제대로 느끼고 싶으면 에스프레소로 마셔야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에스프레소를 그렇게 즐기는 편이 아니기도 하고 나도 그렇기도 하고...

그래서 아메리카노로 추출을 했다.


네스프레소 캡슐이 100%의 맛을 냈다면 이 카페 까라로는 80~90%의 맛을 내는 것 같다.

진함이 조금 덜하다는 느낌?

하지만 크게 문제가 되진 않았다.

다시 캡슐을 사야된다면 재구매해도 크게 문제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