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t, Drink & be Merry

불닭볶음면 쫄볶이 후기 불닭볶음면 쫄볶이를 먹어보기로 했다.사실 이런거는 봉지라면보다는 컵라면으로 먹어야한다.왜냐하면 봉지라면으로는 5개씩 사야되니까, 맛없으면 다 버려야되니까근데 불닭볶음면 쫄볶이가 맞는 이름인지 쫄볶이 불닭볶음면이 맞는 이름인지 모르겠다.개인적으로 삼양 얘네는 조금 심한게 한번 인기를 끄는 제품이 있으면 가지치기를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물론 까르보나라 불닭볶음면은 내가 먹었을 때에도 괜찮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다른 것들은 글쎄, 잘 모르겠네라는 느낌그.. 더보기
아산 또 족발집 이야기, "마왕족발"이 그렇게 맛있다면서요? 요즘 핫한 족발집이 있다.아산에서만인지는 잘 모르겠고, 아무튼 아산에서 핫한 족발집이 있다.바로 모종동에 있는 "마왕족발"이라는 집이다.아줌마들 사이에서 유명한 집인 것 같다. 아내도 인터넷을 보고 알았다고 했으니까그래서 오늘은 이 집에서 족발을 시켜먹어보기로 했다. 우리가 시킨 메뉴는 마왕통구이(小)짜리, 2만 7천원짜리를 시켰다.그런데 요새는 옛날같지 않아서 족발을 시켜도 막국수가 같이 안나오는 집이 많다.이건 김치찌개를 시켰더니 공기밥을 안주.. 더보기
아산 삼겹살 맛집, 인생고깃집 "야 저기 진짜 존맛탱임"친구 두 명이 다녀와서 그 이야기를 몇 번이나 했는지 모르겠다.그래서 겸사겸사 한번 다녀왔다.그리고 정말 맛이 있다는 걸 알고 와이프와 한번 더 다녀왔다.어딜 다녀왔냐고?바로 여기 "인생고깃집"이다.사실 이 곳이 접근성이 좋은 편은 아니라서 단골들만 가는 곳이긴 하다.온양에서 신창으로 가는 길에 양우내안애라는 아파트가 있는데 그 앞에 있는 가게라서 아산 삼겹살 맛집이라기보단, 신창 삼겹살 맛집이 더 나을 수도 있겠다.솔직히 .. 더보기
서가앤쿡 천안펜타포트점, 나만 알고 싶은 프렌차이즈 음식점. ㅋㅋ 추석을 앞두고, 아무래도 옷을 살 필요성을 느꼈다.어른들에게 입고 가기엔 옷들이 너무 자유로운 느낌이었고, 안 산지도 오래되었으니까.와이프도 저번에 갔을 때 마음에 든 가디건이 있다고 사러 가자고 했다.부모님이 사주신다고 데려갔을 때에는 마음에 든다고 말도 못하더니 이제 와서 이야기 한다는 것. 남에게 선물같은 거 받을 줄 모르는 여자다.어른들에게 선물받을 줄 모르는 여자그런 여자내 돈 뺏어먹는 여자.아무튼 그래서 천안에 있는 모다아울렛, 펜타포트에.. 더보기
팽성 맛집, 평택 세컨드플로어에서 기분좋은 점심을 먹었다. 입소문만으로 장사가 되는 맛집이라는 게 존재할까? 라는 생각이 드는 음식점이 있다.오늘 우리가 간 음식점은 정말 겉 다르고, 속 다른 가게라는 말이 딱 맞는 곳이었는다.충남 사람인 내가 경기도 평택까지 가서 이 음식점을 가게 된 이유는 "형, 이 집 진짜 괜찮아요"라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그 동생은 내가 원하는 집을 안다.첫째로 주차장이 준비가 되어있어야하며, 둘째로 줄을 서지 않아도 되야하고, 셋째로 음식이 맛있어야하는 음식점이 정말 내가 좋아.. 더보기
아산 맛집 : 평창골송어에서 배달시켰는데 정말 맛있음 "월급도 들어왔는데 뭐 먹자"왜 월급날은 외식을 하거나 배달을 시켜먹는 날인가.월급도 들어왔으니 비싼 걸 시켜먹자고 했다.그래봤자 배달이 뭐 대단한 거 있겠냐마는, 언제나 새로운 음식에 도전을 해보려고는 한다. (특히 나 말고 아내가)그래서 이번엔 송어회를 먹어보기로 했다.별로 기대는 안했다. 회가 다 거기서 거기 아니겠어?하지만 그건 송어를 한번도 못 먹어본 나의 착각송어는 일반 회와는 달랐다.자연산인지, 양식인지 그런건 내가 알 수 없다.사실 생.. 더보기
아산 카페, 보기보다 더 마음에 드는 카페 씨네라떼 피곤한 하루였다.아침부터 이리저리 많이 돌아다니게 되고, 생각보다 일이 제대로 풀리지 않아서 중간에 남는 시간도 생겼었고.그래서 아내와 나는 잠깐 짬이 나는 시간에 카페를 가기로 했다.우리는 서로 체력을 보충해줄 필요가 있으니까.우리가 간 곳은 씨네라떼라는 카페였다.사실 이 곳은 우리집과 완전 가까운 근처이다.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이 카페를 자주 방문하지 않게 되는 이유는 일단 1층에 낚시가게가 있다는 점이 컸다.뭔가 분위기가, 뭐랄까.... 더보기
아산 비빔국수, 능소비빔국수를 다녀왔다. 매 년 느끼는 거지만, 여름은 참 급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어제는 분명히 추웠는데 어느샌가 더운 날씨가 훌쩍 다가와서 반갑다고 난리다.아무래도 더운 날에는 먹는 음식들이 정해져있지.예를 들면 팥빙수라던가, 냉면, 비빔국수 등 차가운 음식들을 먹게 된다.날도 더운데 땀내기 싫으니까그래서 오늘은 아내와 함께 본가에 갈 때마다 눈에 보였던 능소비빔국수를 다녀오기로 했다.건물을 참 잘 지은 것 같다.이름도 이쁘고, 아무래도 체인점인 것 같아서 검색을 해보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