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볶음밥

아산 스테이크 맛집이라는 스테이크레이브에서 시켜먹었는데요. 내 아내의 음식은 맛있다.하지만 요새 육아와 집안일을 같이 하느라 힘이 많이 드는 모양이다.그래서 나가기도 귀찮고 밥은 먹어야겠고, 그래서 아산의 '스테이크레이브'라는 음식점에서 시켜먹기로 했다.스테이크레이브의 목표는 $6 스테이크라는 저렴한 금액에 스테이크를 공급하겠다는 뜻이라고 한다.하지만 오늘 우리가 주문한 곳에서는 최소 배달 금액이 3만원 이상이었다.음, 그래도 스테이크집에서는 싼 편인가?아무튼 배달의 민족 어플을 통해서 주문을 했는데, 리뷰가 너무 좋아서 주문을 하게 되었다. 우리가 시킨 음식은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 볶음밥이었다.,사실 김치볶음밥 팬 스테이크와 까르보나라 스테이크 파스타만 시키려고 했는데 3만원에서 조금 모자라서 볶음밥도 시키게 되었다. 리뷰를 보.. 더보기
아산 흑염소고기 맛집 "흑두부·흑염소" 다녀오다. 생일을 맞아 부모님을 모시고 흑염소집을 다녀왔다.흑염소를 먹으러 갈까 간장게장을 먹으러 갈까 하다가 간장게장집은 멀어서 부모님이 추천해주신 흑염소집을 다녀오게 되었다.사실 독감에 걸려서 그렇게 움직이고 싶지는 않았으나 그래도 부모님이 같이 식사하자고해서 움직이게 되었다.우리가 다녀온 곳은 "검은콩흑두부흑염소탕"이라는 업체이다. 업체명이 너무 다닥다닥 붙어있어서 간판은 일부러 "흑두부·흑염소"라고만 붙여놓은듯 하다. 산을 하나를 넘어가면 이렇게 한적한 곳에 차들이 즐비하다.아무래도 시골에 있는 집이라 차가 없이는 방문이 어려운 편이다.하지만 그만큼 분위기는 있다.동네에서 유명한 집이라서 그런가 어르신들이 꽤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메뉴는 위와 같은데 우리가 시킨 것은 염소무침 중짜리와 염소전골을 시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