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고책을 산다는 것, 알라딘 중고매장 방문기 부모님은 내가 책을 버리는 걸 싫어하셨다. 물론 많은 책을 읽은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집안에 안쓰는 무언가가 있으면 버리거나 되파는게 개인적으로 이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집안에 둬봤자 짐만 늘어갈 뿐이니까. 그래서 나는 오래되거나 잘 읽지 않는 책을 팔고는 한다. 사실 같은 책을 두 번 이상 읽었던 적도 없고. 요즘은 이북이 잘 되있어서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책을 읽는 사람이 늘었고 나도 마찬가지였는데 이번에 책을 사게 된 건 한 실험때문이.. 더보기
매일 아침 써봤니?라는 책을 읽었습니다. 저는 블로그 글쓰기에 대한 책을 사는 것에 인색한 편이었습니다.왜냐하면 저도 인터넷 세대로서 대부분의 정보는 인터넷 검색, 유튜브 등을 통해서 알 수 있었고 흔히 우리가 말하는 자기계발서라던가, 과학책같은 경우 대부분 인터넷에 나와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하지만, 확실히 인터넷으로 배우는 것보다 책으로 배우면 쉽고 빠르고 자세하게 배울 수 있는 부분이 있는 게 사실입니다.이런 이유에서, 저는 블로그 운영에 관한 책들을 몇 권 사서 보고는 했는데요... 더보기
열외인종 잔혹사. 나는 너무 멍청해서 아무것도 모르겠다. 시작은 좋았다.이름도 좋았다.열외인종 잔혹사란다. 나는 이 소설이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실격과 비슷한 줄 알았다. 왜냐하면 제목에서 그런 냄새가 풍겼으니까길을 걷다보면, 인터넷을 하다보면, 텔레비젼을 보다보면 정말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어느 기차역에나 있는 노숙자라던가, 취업을 위해 물불 안가리는 20대들이라던가, 꿈도 희망도 미래도 좆도 아무것도 없이 방황하는 청소년들, 혹은 인생의 쓰고 달고 모든 맛을 다 본 꼰대할아버지.이 소설의 주인공들은.. 더보기